장례정보의 모든것

◈ 장례절차 천주교식 ◈

하늘정원장례식장 2019.05.31 10:42 조회 901

천주교식



영혼을 죽음의 순간부터 찬송과 기도로서 하나님께 맡기는 의식이며 환자에게 성경이나 성가를 들려주어 평온한 마음을 갖도록 하여 임종을 맞이하도록 한다. 운명한 시신의 정제 수시에서부터 하관에 이르기까지의 모든 의식 절차를 牧師執體에 행하며 초종 중에도 날마다 목사의 집례로 기도회를 갖고, 유가족은 빈소에서 기도회를 가지고, 찬송이 그치지 않게 한다.



장례절차


01 병자 성사 (종부 성사)

예전에는 종부 성사라고 불렀는데, 오늘날에는 명칭이 바뀌어 병자성사(病者聖事)라고 한다.

환자의 옷을 깨끗하게 갈아 입히고 성유(聖油)를 바를 곳, 즉 얼굴과 눈, , , 손바닥, 발바닥 등을 씻어 주고, 상위에 흰 천이나 백지를 깔고 그 위에 십자고상(十字苦像)과 촛대, 성수그릇, 성수 채, 작은 그릇 등을 준비한다.

신부가 도착하면 상위의 촛대에 불을 밝히고 고해성사(告解聖事)하는 동안에는 신부와 환자만 남기고 다른 사람들은 모두 물러난다. 고해성사가 끝나면 노자성체(路資聖體), 병자 성사, 임종 전 대사의 순서로 성사를 진행한다.


02 임종 전 대사

병자 성사는 신부가 없이 운명했을 때에도 받을수 있으며, 임종을 지켜보는 사람들이 환자를 위로하고 격려하는 말을 해주고 성서 聖書가운데 거룩한 구절을 선택하여 읽어준다.


03 운명

환자가 숨을 거둘 때는 성촉(聖燭)에 불을 밝힌다.

*성촉이란 성랍(聖蠟)으로서 신성한 용도에 쓰기 위해 별도로 만든 초를 말한다.

기도문으로는 임종경(臨終經)이나, 성모덕시도문, 매괴경()을 읽으며 기도문은 숨을 거둔 다음에도 얼마 동안에 계속해서 읽는다.

환자가 마지막 숨을 거둘 때에는 환자의 마음을 편하게 하기 위해 흐느끼거나 통곡하는 것을 삼가야 한다.


04 초상

환자가 운명한 뒤에는 깨끗한 옷으로 갈아 입히고 손과 발이 굳어지기 전에 가지런히 해준다.

손은 합장 시켜 묵주나 십자가상을 쥐어 주고 눈을 쓸어 감게 하며 입도 다물도록 해준다.

故人 머리맡의 상위에는 십자고상(十字苦像)을 모시고, 양쪽에 촛불을 밝히고 성수 그릇과 성수를 놓는다. 입관까지 이런 상태를 계속 유지하며 가족들은 그 옆에 앉아서 위령 기도(慰靈祈禱)를 올린다.


05 연미사

연옥(煉獄)에 있는 사람을 위해 천주께 드리는 제사이다. 환자가 숨을 거두면 이 사실을 바로 본당 신부(本堂神父)에게 알리는 동시에 곧 미사 예물을 전하고 미사를 청하고 장례 날짜와 미사 시간을 신부와 의논하여 정한다.


06 염습과 입관

천주교 신도의 가정은 부탁하지 않아도 염습에 경험이 있는 사람이 와서 故人을 알코올로 깨끗이 닦고 수의를 입힌 다음에 입관한다.


07 장례식

장례일에는 영구를 성당으로 옮겨 연미사와 사도예절(赦禱禮節: 고별식)을 행하여 입관과 출관, 행상, 하관은 성교 예규(聖敎禮規)에 따라 거행한다.

*장례식장 영결식장을 이용하기도 한다.


08 하관

묘지 축성을 기도하고 영구와 광중에 성수(聖水)를 뿌린 다음에 기도를 하고 하관한다.


09 소기 (小忌)와 대기 (大忌)

장례 후 3, 7, 30, 소기와 유기 때에도 연미사를 올리고 가족의 고해, 영성체를 실행한다. 예전에 천주교 교인들은 초상 때 뿐 아니라 소기, 대기 때에도 제례식 상례 중 신앙의 본질에 어긋나지 않는 점만을 취했고, 예컨대 간소한 음식을 차려 대접하거나 수시로 묘소를 찾아 잔듸를 입히고, 성묘하는 것 등은 무방한 일이라 하였다.